할말있어요

6.13 지방선거 참패한 자유한국당... 중앙당 해체

자유한국당... 이번에는 반성했나?

지난 6월 13일 이루어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는 모두가 예상했던 대로 더불어민주당의 압승, 자유한국당의 참패였다.


국민들이 자유한국당은 물론, 보수 정당들을 단번에 심판한 것이다.


홍준표 전 당 대표는 6.13 지방선거 참패가 "모두 내 잘못"이라며 당 대표직에서 사퇴했고,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선언했다.


하지만 완전한 해체는 아니었다. 자유한국당의 완전한 해산이 아닌 중앙당의 기능을 축소하는 이른바 '중앙당 해체'인 것이다. 중앙당 해체 작업 이후에는 당명과 로고를 바꿀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서 홍 전 대표의 사퇴로 인해 친박계 의원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김 권한대행이 ‘친박 망령이 되살아난 것 같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친박계 의원들은 "있지도 않은 친박에 기대 정치생명을 연명할 생각하지 말고 쿨하게 사퇴하라"라며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살 길을 찾기 위해 내놓은 당명과 로고 교체. 낯설지 않다. 보수 정당들이 위기감을 느낄 때마다 써왔던 방법이다.



이명박 전 정부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역풍을 맞아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변경했고, 박근혜 전 정부에서도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을 비롯한 비리로 지금의 자유한국당을 만들었다.


보수 정당들은 항상 분위기 쇄신을 꾀하며 국민 앞에 무릎 꿇는다. "잘못했다"는 말이 마치 정해진 규칙인 듯 반복하고, 또 반복한다. 이 때문에 국민들은 보수 정당에 대한 신뢰가 떨어져가고 있으며, 이번 지방선거의 결과 또한 반복된 실수의 결과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는 보수 정당들이 믿을만한 모습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생각된다.


국민 앞에 무릎 꿇고, 당명과 로고를 교체해 분위기를 바꾸는 등의 정신 차린 '척'이 아닌 국민들 마음을 헤아리고, 개선하려는 노력이 무조건적으로 필요할 것이다.


한편, 홍 전 대표는 변호사 재개업 신고를 마쳤으며,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의원의 발언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변호단에 합류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이로 인해 홍준표 '막말 논란'이 다시 불거지지는 않을까 의문이다.


끝으로, 6.13 지방선거의 더불어민주당 승리는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되며, 후에 문재인 정부가 '성공한 정부'라 불리길 기원한다.

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하기